[1부] 서진규의 희망 - 가발공장 직공에서 하버드 박사가 되기까지
  상품코드 : U00807070000002
  제조사 : audiocontents.com
  판매가 : 5,500원3,900원
  적립금 : 117원
  강사명 : 정보없음
  열람기간 : 결제일로부터 30일
  재생시간 : 49 분
   
 
 
서진규 박사

1948년 경남 동래에서 태어나 제천에서 중학교를 마치고 서울 풍문여고를 졸업했다. 가발공장 여공, 골프장 식당 종업원 등으로 일하다가 1971년 가정부를 모집한다는 직업소개소의 광고를 보고 단신으로 도미했다. 1975년 결혼을 하고 이듬해에 미 육군에 자원입대한 후 미국, 한국, 독일, 일본 등지에서 근무했다. 1972년 퀸스칼리지를 시작으로 여섯 군데의 대학을 거쳐 1987년 입학 15년 만에 메릴랜드 대학 경영학과를 졸업했다.

1990년 마흔 세 살에 하버드 석사 과정에 입학하면서 군인과 학자의 길을 함께 걷다 1996년 소령으로 예편했다. 그리고 나이 예순을 한 해 앞둔 2006년 하버드 입학 16년 만에 박사학위를 받았다. 현재 한국과 미국을 오가며 Motivational Speaker(동기 부여 연사)로 많은 이들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는 강연활동에 적극적으로 힘쓰고 있다. 펴낸 책으로 <나는 희망의 증거가 되고 싶다><희망은 또 다른 희망을 낳는다>등이 있다.


가난한 엿장수의 딸로 태어나 남녀 차별이 심한 집안에서 오로지 공부로 버티어 서울에서 여고까지 마쳤지만 서진규에게 현실은 가혹하리만치 냉혹했습니다. 변변한 직장 하나 잡지 못해 가발공장 여공, 골프장 식당 종업원으로 일하다가 우연찮은 기회에 미국에서 가정부를 찾는다는 광고 하나를 보고 미국 땅으로 건너갔습니다.

웨이트리스로 일하게 되면서 돈을 벌고 생활은 나아져갔지만 마음 속 한구석에 남은 허전함은 여전했습니다. 대학생이 된 또래 친구들처럼 그녀는 공부를 하고 싶었던 것입니다. 남들이 가는 대로 평범하게 따라간 길이 아니었기 때문에 실패에 얻어맞고 좌절에 쓰러진 적 많았습니다.

이후 갓 낳은 딸의 미래를 위해 여군에 입대했습니다. 스물 초입의 젊은 아가씨들 틈에서 그들보다 족히 열 살은 많은 그녀가 견딘 훈련은 그야말로 지옥이 따로 없었으나, 포기는 곧 죽음이라는 각오로 버티고 또 버텼습니다.

15년 만에 대학 여섯 군데를 거쳐 하버드에 입학했고 그곳에서 석사와 박사를 거치면서 일약 의지의 한국인이자 롤모델로 떠올랐습니다. 온갖 고난과 역경을 이겨낸 자신의 삶을 밑천으로 서진규는 현재 전국 곳곳을 다니며 사람들에게 꿈과 미래를 밝혀주는 촛불, 즉 사랑의 메신저로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습니다. Universe rewards action!
 
상품의 사용후기를 적어주세요 ( 총 1 개 )
1 와우~~ 대단하세요~ 윤수정 2009-07-12 ★★★★★
 
 
상품의 Q&A를 적어주세요 ( 총 0 개 )
등록된 글이 없습니다.